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



Content Location

HOME > 특수클리닉 > 고위험임부클리닉 > 임신중독증

quick_menu




임신중독증

임신성 고혈압은 임신 중기(임신 20주)이후에 생기며

고혈압만 있는 경우

고혈압에 동반하여 단백뇨나 병적인 부종이 있는 경우(자간전증-임신중독증)

고혈압에 동반하는 단백뇨나 병적인 부종이 있으면서 발작이 동반되는 경우(자간증)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진단

임신 중기 이후에 수축기 혈압 140mmHg 이상 또는 확장기 혈압 90mmHg 이상인 경우 고혈압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임신중독증의 경우는 이러한 고혈압과 함께 24시간 모은 소변에서 300mg이상의 단백뇨가 보이는 경우 또는 소변스틱 검사에서 1+이상의 단백뇨가 함께 보이는 경우에 진단합니다. 자간증은 이와 더불어 발작을 동반했을 경우 진단할 수 있습니다.

단백뇨는 고혈압이나 체중증가보다 늦게 나타나며 임신시 부종의 경우는 정상적으로도 흔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부종이 있다고 해서 반드시 임신중독증이라고 진단할 수는 없습니다.

20주 이전에 고혈압이 발생하거나 분만후 12주까지도 고혈압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만성 고혈압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치료

산모와 태아에게 가능한 최소한의 손상을 주면서 임신을 종결시키는 것이 궁극적인 치료입니다.

수축기 혈압이 160mmHg 이상 또는 확장기 혈압 110mmHg이상 단백뇨가 일정량 이상, 두통, 시력장애, 상부 복통, 소변량 감소(핍뇨), 경련 등의 증상이 있거나 혈소판이상, 간기능 이상, 태아발육지연, 폐부종이 동반되는 경우는 중증 임신중독증에 해당하며 이 경우 즉각적인 분만을 고려해야합니다. 심한 두통과 시력장애를 동반할 수 있으며 시력장애의 경우 일시적인 실명이 오기도 하나 대부분 수술적 치료 없이 분만 후 수주일 내에 회복됩니다.

입원치료
고혈압이 지속되거나 단백뇨가 발생하는 경우 입원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안정을 취하게 되며, 중증도의 경우는 경련과 뇌출혈을 막기 위해 마그네슘제제를 사용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혈압 강하제를 사용하며 태아의 조기 분만을 고려해야 하는 경우 태아의 폐 성숙을 촉진시키는 약물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임신종결
임신중독증이라고 하여 반드시 제왕절개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입원 후에도 호전되지 않거나 악화되는 고혈압인 경우 산모 및 태아의 건강을 위해 분만을 고려하게 되나 이때 산모의 자궁경부의 상태 및 태아의 상태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하여 질식분만 할지 제왕절개를 할지 결정하게 됩니다.

분만 후 관리

분만 후에는 급속한 회복을 보이며 고혈압이 있더라도 퇴원 가능합니다. 혈압은 2주내 대개 정상으로 돌아오고 분만 후 1주 이상 지나면 소변양이 많아지면서 단백뇨와 부종도 대부분 사라집니다. 그러나 만약 고혈압이 분만 후 3주 이후에도 지속되는 경우에는 만성 고혈압이 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